홍길동
홍길동
🏡 내집마련 찐친

전문적 중개사무소와 전문적 투자자

부동산 투자, 내집 마련 등을 겪으면서 부동산 계약서를 쓸 때는 공인중개사사사무소에 들러 상담 및 물건 안내를 받아야 하죠. 평생 부동산계약서를 몇 번 정도 쓸까요? 임차부터 경험한다면 10회 전후가 되겠네요. 사회 초년생이라면 안해 본 분도 있을 것이구요.

옛날에 자격증이 없이 일을 해도 되던 시기에는, 누군가 그런 말을 한 적 있습니다.

“부동산 문을 열고 들어가기가 두려워요.” 😔

그 때는 중고자동차매매상의 험상궃은 사람이 도장 안찍고 가면 안될 것 같은 분위기가 보이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경매시장도 그랬었구요. 저도 예전에 중고자동차매매상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습니다. 지금은 법이 체계화, 명문화되어 막무가내식 영업은 없어졌지만, 고객을 대하는 태도나 전문성은 모두 다르죠. 식당이나 병원 등을 찾을 때 아무데나 가지 않는 것처럼, 이제는 어느 정도 책상에서 후보군을 뽑아 놓을 수 있는 환경이 됩니다. 그래서 어느 투자 카페에 올라온 재미있는 글을 예시로 해서 공인중개사사무소를 선택하는 과정을 챗GPT와 대화를 해보았습니다.



위 재미있는 글을 보면, 몇 개는 동남아 재래시장의 무질서한 골목을 지나갈 때, 물건을 강요받는 느낌이 듭니다. 어느 분야이던 발전해 왔으니까 이런 경우도 있었다면 몇 가지만 예를 들어서 투자자로서의 마음가짐과 자세를 갖추고 좋은 물건을 소개받을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1. 마음가짐과 다가서는 법

우리는 무언가를 선택할 때 가장 효율적인 것을 지향합니다. 음식이나 제품은 맛이나 가성비, 의료는 수술실력 등 잘 선택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부동산 구입에서도 내가 가장 좋은 손님이 되어야 좋은 물건이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우수한 고객으로서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다가서는 방식도 세련되면 좋겠죠.



  1. 전문적인 중개사와 고수 투자자의 궁합



  1. 사실일 수 있지만 너무 희박한 사건들



  1. 심리적 기술



  1. 문적 지식이냐 성실성이냐



어느 스승님이 그랬습니다.

“학생들은 좋은 스승을 찾기 위해 전국을 찾아헤맨다지만, 스승은 좋은 제자를 찾으려고 해도 평생을 구하지 못하고 죽는다.”

고객의 상대도 좋은 고객을 찾습니다. 그래서 내가 좋은 고객, 좋은 투자자가 되는 방법도 필요합니다. 이것은 많은 투자자 중에 내가 먼저 좋은 물건을 가질 수 있는 방법도 됩니다.

YG의 양현석 씨도 월세 지하에서 연습생 훈련시킬 때, 가까운 중개사무소를 만들어 자주 만났다고 합니다. 부자가 되려고 미리 준비를 했군요. 저도 방법은 아니까 그리 해봐야겠네요.😄

다음에는 물건을 찾는 방법과 중개사무소를 선택하는 방법을 웹으로 설명드려보겠습니다.


#AI와 부동산데이터로 내집 마련하기

5
4개의 답글

👉 이 게시글도 읽어보세요!

📚 AI 활용 사례 더 보기